본문 바로가기

생활정보

12월 12일 오늘 명언과 날씨 그리고 시

12월 12일 오늘 명언과 날씨 그리고 시


좋은 친구가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좋은 친구가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나이들수록 사랑하는 사람보다는

좋은 친구가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만나기 전부터 벌써 가슴이 뛰고

바라보는 것에 만족해야하는 그런 사람보다는

 

곁에 있다는 사실만으로 편안하게 느껴지는

그런 사람이 더 그리울 때가 있습니다.

 

길을 걸을 때 옷깃 스칠 것이 염려되어

일정한 간격을 두고 걸어야하는 사람보다는

 

어깨에 손 하나 아무렇지 않게 걸치고

걸을 수 있는 사람이 더 간절할 때가 있습니다.

 

너무 커서 너무 소중하게 느껴져서

자신을 한없이 작고 초라하게

만드는 사람보다는

 

자신과 비록 어울리지 않지만

부드러운 미소를 주고받을 수 있는

사람이 더 간절할 때가 있습니다.

 

말할 수 없는 사랑 때문에

가슴이 답답해지고 하고픈 말이

너무 많아도 상처받으며 아파 할까봐

 

차라리 혼자 삼키며 말없이

웃음만 건네 주어야하는 사람보다는

 

허물없이 농담을 주고받을 수 있는

사람이 더 절실할 때가 있습니다.

 

아무리 배가 고파도

차마 입을 벌린다는 것이 흉이 될까봐

염려되어 식사는커녕 물 한 방울 맘껏 마실 수 없는

그런 사람보다는


괴로울 때 술잔을 부딪칠 수 있는 사람

밤새껏 주정을 해도 다음 날 웃으며

편하게 다시 만날 수 있는 사람

이런 사람이 더 의미 있을 수 있습니다.

 

어쩜 나이들수록

비위 맞추고 사는 게 버거워

내 속내를 맘 편히 털어놓고 받아주는

 

친구하나 있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출처 - 명언과 공감글귀  


날씨




 

출처 - 기상청


그대가 그려 놓은 사랑의 그림

용혜원          

 

 

그대가 그려 놓은

 

사랑의 그림을

 

눈으로는 볼 수 없지만

 

마음으로 느낄 수 있다

 

 

그 사랑이 아름다워

 

그리움에

 

정겨움에

 

나는 지울 수가 없다



나를 위한 바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