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정보

12월 18일 화요일 오늘 날씨와 명언 그리고 시



기상정보 : 2018 12 18 04 20분 발표

기상 현황과 전망 >

현재전국이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고 있습니다.

 

오늘은 중국 상해 부근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가끔 구름많겠습니다.

 

내일(19)은 제주도남쪽해상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가끔 구름많겠습니다한편강원영서남부와 충북북부는 새벽 한때 눈이 오는 곳이 있겠고그 밖의 중부지방과 경북북부는 새벽부터 아침 사이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예상 적설(19일 새벽)

강원영서남부충북북부: 1cm 내외

 

예상 강수량(19)

강원영서남부충북북부울릉도.독도: 5mm 미만

 

예상 적설과 강수량은 05시 예보에서 변경될 수 있습니다.

 

모레(20)는 제주도남쪽해상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다가 중국 북동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차차 받겠습니다중부지방은 구름많다가 차차 맑아지겠고남부지방은 대체로 흐리고 남해안과 제주도는 새벽부터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기온 전망 >

당분간 기온은 평년보다 높은 분포를 보이겠습니다.

 

강풍 전망 >

오늘까지 해안과 강원산지를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고그 밖의 내륙에서도 약간 강하게 불겠으니시설물 관리에 유의하기 바랍니다.

 

건조 현황과 전망 >

현재동해안은 건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고그 밖의 지역에서도 차차 건조해지겠으니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랍니다.

 

안개 전망 >

오늘 아침까지 내륙을 중심으로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고낮 동안에도 연무나 박무로 남아 있는 곳이 있겠으니교통안전과 건강관리에 유의하기 바랍니다.

 

해상 현황과 전망 >

현재동해먼바다에 풍랑특보가 발효된 가운데내일(19)까지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으니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하기 바랍니다.





출처 - 기상청


 


행복이라는 것은


행복이라는 것은

당신이 얼마만큼 행복한가 하는 것은

인생관에 따라 다릅니다.

  

행복이라는 것은

좋은 일이 있어서 기분이 좋은 것이 아니라,

어디까지나 자발적으로 솟아나는

마음의 상태를 가리키는 것입니다.

 

여기서 한 가지 주목해야 할 사실은

행복을 느끼는 정도는

꾸준한 연습에 의해 늘릴 수 있다는 것입니다.

 

매일 5분간이라도 의식적으로

행복을 느끼는 연습을 하도록 하십시오.

어떠어떠한 이유로 행복하다 하는 것이 아니라,

그냥 행복한 기분이 되어 보는 것입니다.

 

먼저,

자기 인생에서 가장 행복했던 날의

일을 떠올려보도록 하십시오.

그리고 그때 당신이

어떤 기분이었는지를 상기해 보고,

그때의 기분을 다시 한 번 체험해 보는 것입니다.

 

이 훈련을 계속하다보면

당신은 행복해지고 싶을 때

언제든지 행복해질 수 있고,

매일매일을 보다 행복한 기분으로

지낼 수 있을 것입니다.

 

행복은 자존심과 마찬가지로 개인의 책임입니다.

  

다른 사람이

당신을 행복하게 해주는 일도 있겠지만,

결국 행복은 당신이 어떻게

마음을 먹느냐에 달린 것이기 때문입니다.

  

행복은 결코 세상속에 있는것이 아니랍니다.

 

손으로 잡을 수 있는것도

눈으로 볼 수 있는것도

입으로 말할 수 있는것도

두 귀로 들을 수 있는것도 아니라 합니다.

  

어느 누가 영원히 불행하다

또한 영원히 행복하다 말할 수 있을까요.

가슴안에 살아서 내가 불행하다 생각하면

한 없이 불행해지는 것이요,

행복하다 생각하면

말할 수 없는 기쁨이 넘쳐나는 것입니다.

 

그 작은 생각의 차이가

두 갈래의 길을 걷게 합니다.

남을 이기는 사람이 강하다 말하지 않습니다.

스스로를 다스릴 줄 아는 사람

그가 가장 강한 사람이라 말합니다.

  

행복은 결코

세상속에 있는것이 아니라

자신 안에 변함없이 머물고 있는 것입니다.

  

제리민치톤의 <잘나가는 사람생각이 다르다중에서 -

출처 - 명언과 공감글귀


섬진강 18 

    김용택         

 

나루

 

 

섬진강 나루에 바람이 부누나

 

꽃이 피누나

 

나를 스쳐간 바람은

 

저 건너 풀꽃들을

 

천번 만번 흔들고

 

이 건너 물결은 땅을 조금씩 허물어

 

풀뿌리를 하얗게 씻는구나

 

고향 산천 떠나보내던 손짓들

 

배 가던 저 푸른 물 깊이 아물거리고

 

정든 땅 바라보며

 

눈물 뿌려 마주 흔들던 설운 손짓들 두고

 

꽃길을 가던 사람들

 

지금 거기 바람이 부누나

 

꽃이 피누나

 

하루에도 몇번씩 오가던 뱃길

 

뱃전에 부서지며 갈라지던 물살을 보며

 

강 건너 시집간 누님도 객지로 가고

 

공장 간 누이들은 소식도 없다가

 

남편 없는 아기엄마 되어

 

밤배로 몰래 찾아드는

 

타향 같은 고향 나루

 

그래도 천지간에 고향이라고

 

이따금 꽃상여로 오는 사람들

 

빈 배가 떠 있구나

 

기쁜 일 슬픈 일 제일 먼저

 

숨가쁜 물결로 출렁이던

 

섬진강 나루에

 

지금도 물결은 출렁이며

 

설운 가슴 쓸어

 

그리움은 깊어지는데

 

누가 돌아와서 이 배를 저을까

 

오늘도 저기 저 물은 흘러흘러서 가는데

 

기다림에 지친 물결이 자누나

 

풀꽃이 지누나.




나를 위한 바자회!